상단여백
기사 (전체 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에그몬트 백작(Count of Egmont)
오늘이 입추이다.그동안 무더위가 계속되어 읽으려고 쌓아둔 책도 읽을 기회가 오나 싶다.그중 요한 볼프강 폰 괴테의 비극 에그몬트(Egmont)를 꼽아본다.루드비히 반 베토벤은 괴테의 희곡을 주제로 에그몬트 서곡을 작...
김순조  |  2019-08-08 23:51
라인
칸트를 읽고
여름이 시작되었다.층수가 높은 어느 건물 화단에는 조금의 빈 땅이 있다. 그곳에 ‘엘레강스라’는 이름의 백합과 해바라기가 피었다. 푸른...
김순조 기자  |  2019-07-04 19:43
라인
단오와 오디
언니가 아프다. 단오(端午) 전날이 아버지 기일인데 제사를 못 지낸지가 벌써 몇 년이 지났다. 언니집 주위엔 창포와 해당화 등이 피어나고 산뽕나무에서는 오디가 길에 까맣게 떨어졌다. 대접으로는 다섯을 채운 만큼의 양...
김순조 기자  |  2019-06-09 11:49
라인
꿈꿀 수 있는 교육
현재 사회·경제적 상황 속에서 학교 교육이 본래 의미를 잃고, 다수의 학생들이 학교 수업 참여에 동기를 잃고 있다는 현실이 문제의식의 출발이다.교육문제는 교육이라는 울타리 안의 문제만은 아니다. 학교를 벗어난 사회는...
곽인숙 기자  |  2019-04-09 23:28
라인
[오성애의 영어로 읽는 성경](1) 창세기: The beautiful world God made
【※ 편집자 주 = 한글 성경을 읽고 영어로 어떻게 쉽게 표현되는지 알아보면서 묵상의 시간을 갖고 영어 어휘와 표현을 익히고자 합니다.】 1. God made the beautiful world (Genesis1)하...
변자형  |  2018-10-18 20:25
라인
평생교육과 학습에 있어서 가르칠 책임과 배울 의무
스스로 오랫동안 향기를 내는 삶은 순간적인 것이 아니라 전심 전력을 다한 노력으로 이루어지는 삶의 향기이다. 죽는 날까지 향기를 내기 위해 아름답고 당당한 사람으로서 자체 향기를 내는 일생을 훌륭히 살아내기 위하여 ...
정찬남기자  |  2016-02-09 17:03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4537,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길 80, 522호(명동2가, 가톨릭회관)  |  대표전화 : 02)727-2471  |  팩스 : 02)587-070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7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인 : 정찬남  |  편집인 : 변자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자형
Copyright © 2019 한국여성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