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알함브라 궁전에서 이슬람 문화 엿보기
아마도 스페인 관광을 가면 알함브라 궁전은 필수 코스일 것이다. 그만큼 세계적으로 알려져 있고 수많은 인파가 몰리는 곳이다. 그래서 우...
최서현 기자  |  2020-09-09 00:09
라인
코르도바 메스키타 사원에서 이슬람 문화 엿보기
우선 스페인의 인구 구성과 역사를 간단히 서술하고 이슬람 건축물 중 하나인 메스키타를 소개하기로 한다. 스페인의 인구 구성은 기존의 이...
최서현 기자  |  2020-09-03 11:19
라인
‘삼전도 치욕’도 달을 희롱하며 물로 흘려보내리
용추폭포(龍秋瀑布) 심진동(尋眞洞), 수승대(搜勝臺)가 있는 원학동(猿鶴洞)과 더불어 함양땅 안의삼동(安義三洞)으로 불리는 화림동(花林...
변자형 기자  |  2020-08-02 15:01
라인
한국여성연합신문기자단 하계세미나를 다녀오다
청정자연 지리산 자락을 베개 삼아 자리한 경남 함양에서의 크와뉴스(한국여성연합신문) 기자단 세미나…자연의 향기에 취한 탓인...
김순조 기자  |  2020-06-23 20:25
라인
문체부, 관광거점도시 5곳 선정
부산광역시… 한국관광의 미래 원더풀 부산강원 강릉시… Go East! Beautiful City, 강릉전북 전주시… 가장 한국적인 한(韓)문화 거점도시, 전주전남 목포시&hell...
변자형 기자  |  2020-01-31 22:30
라인
[Now in Paris] ④ 루브르
보통 관광객들이 루브르(Louvre Museum)에 가서 작품들 생각나는 게 뭐냐고 물으면 레오나르도 다빈치(Leonardo da Vi...
최서현 기자  |  2019-12-07 20:07
라인
[Now in Paris] ③ 고흐가 사랑했던 파리 근교 오베르
고흐(Vincent van Gogh)야말로 인생을 짧은 시간동안 격렬하게 자기자신과 싸우면서 외롭게 그림을 그린 비운의 작가중 하나임에...
최서현 기자  |  2019-12-05 22:38
라인
[Now in Paris] ② 모네의 지베르니 정원
클로드 모네(Claude Monet)의 곁에는 모두 3명의 여인이 있었다.첫 번째는 그의 영원한 그림 모델로 까미유(Camille Do...
최서현 기자  |  2019-12-03 11:08
라인
[Now in Paris] ① 파리 팡테옹
10월 11일. 발만 찍고 가는 여행, 이제는 그만.좀 더 자유시간과 여유를 갖고 그림에만 몰두하기로…몇 달 전부터 프랑스...
최서현 기자  |  2019-11-27 19:09
라인
[네팔 들꽃 여정] ⑮ 두 번째 네팔 방문을 마치며
■ 네팔 대지진 4년 뒤첫 번째 네팔 방문은 2016년 4월 19일부터 27일까지 8일간에 걸쳐서 있었습니다. 모멘트 규모 7.8의 대...
이택규 기자  |  2019-04-09 23:42
라인
[네팔 들꽃 여정] ⑭ 트리부반을 떠나며
■ 타멜에서의 여유타멜(Thamel)은 3년 전 방문 때의 모습 그대로입니다. ...
이택규 기자  |  2019-04-05 13:01
라인
[네팔 들꽃 여정] ⑬ 카트만두로 회귀
■ 카트만두 행 직행버스전날 밤에 서늘한 기운을 머금고 추적추적 내리던 비는 동이 트기 전에 그쳤습니다. 하루에 한 차례 운행하는 카트...
이택규 기자  |  2019-04-03 23:12
라인
[네팔 들꽃 여정] ⑫ 산에서 만난 네팔 사람들
■ 산중 숙면을 취하다어제 오후, 숙소에 거의 도착할 무렵에 하늘이 흐리고 빗방울이 떨어지는가 싶더니 라마호텔(Lama Hotel)에 ...
이택규 기자  |  2019-04-02 21:38
라인
[네팔 들꽃 여정] ⑪ 산에서는 모두가 친구
■ 랑탕빌리지에서 해를 이고 하산 랑탕빌리지(Langtang Village) Travellers guest ...
이택규 기자  |  2019-04-02 00:24
라인
[네팔 들꽃 여정] ⑩ 랑탕에서 맛보는 냄비라면
■ 히말의 아침갱진곰파(Kangjin Gompa. 3,800m)에서 아침을 맞았습니다. 높은 지역이라 더 춥습니다. 침낭 밖으로 나오자...
이택규 기자  |  2019-03-25 10:06
라인
[네팔 들꽃 여정] ⑨ 지진 희생자들을 위한 위령탑
고다타벨라(Ghoda Tabela. 3,002m)에서 새벽을 맞았습니다. 동이 트면서 제일 먼저 해를 받는 봉우리가 황금빛으로 타오릅니...
이택규 기자  |  2019-03-24 22:28
라인
[네팔 들꽃 여정] ⑧ 해발 3천미터 고지 고다타벨라
■ 뱀부에서 라마호텔로 가는 길은 오르막 연속뱀부(Bamboo)에서 아침을 맞았습니다. 밤새 계곡물 소리로 인해 서너 번 깼지만 그만하...
이택규 기자  |  2019-03-24 22:00
라인
[네팔 들꽃 여정] ⑦ 시아브로배쉬에서 뱀부까지
■ 시아브로배쉬에서 뱀부로시아브로배쉬(Syabrubesi)의 호텔의 밤은 추웠습니다. 밤새 비가 내려서 더 추웠고 아침에 일어나서야 창...
이택규 기자  |  2019-03-22 11:22
라인
[네팔 들꽃 여정] ⑥ 버려진 아이들
■ 카트만두에서 랑탕으로 출발잘 자고 일어나서 샤워를 했더니 아주 개운합니다. 조식을 일찌감치 들고 7시에 랑탕(Langtang)으로 ...
이택규 기자  |  2019-03-21 10:53
라인
[네팔 들꽃 여정] ⑤ 금권(金權)화된 카스트
■ 페와호수에서 바라본 사랑코트 정상 너머 안나푸르나 산군은 백색으로 빛났다.페와호 주변에는 호텔과 리조트가 밀집해 있습니다. 그 중 ...
이택규 기자  |  2019-03-20 11:31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4537,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길 80, 522호(명동2가, 가톨릭회관)  |  대표전화 : 02)727-2471  |  팩스 : 02)587-070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7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인 : 정찬남  |  편집인 : 변자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자형
Copyright © 2020 한국여성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