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카드뉴스] DMZ 평화인간띠 운동
4월 27일, 14시 27분… 500㎞ 평화누리길에서 만나요~
인간띠(Human Chain)를 아시나요? 1989년, 발트해 연안의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3개국시민 200만 명이 675.5㎞의 인간띠(human chain)를 만든 일이 있었습니다. 왜일까요?소련과 독일의 비밀 분할 협정 때문입니다. 발틱 3국의 시민들은 자유와 독립을 요구하는 675.5㎞의 평화 인간띠를 만들었고, 이 비폭력 평화운동으로 인해 발틱 3국은 결국 독립했습니다.
[네팔 들꽃 여정] ⑮ 두 번째 네팔 방문을 마치며
집에 돌아왔습니다. 2주간의 일정으로 길을 떠난 첫날밤 쓴 편지가 2주 전이 아니라 2달 전 같기도 하고 불과 며칠 전 같기도 한 것이 마치 꿈속에서 또 꿈을 꾼 것 같은 어렴풋한 상태에서 아직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번 여행은 ‘어땠나’, ‘무엇을 느꼈나’, ‘다녀오길 잘 했나’ 하는 직설적 질문에 단답형으로 명확하게 답할 수 없어 우선 “잘 다녀왔습니다.”라는 말로 단순히 출장 다녀온 사람처럼 무덤덤하게 대꾸하고 맙니다.
따뜻한 감성과 깊은 배려로 행복을 그리는 화가 에바 알머슨
에바 알머슨(Eva Armisén)
“전시회를 본다는 것은 누구의 집에 초대받는 것과 같습니다. ”한국에서 그 이름이 더 많이 알려져 있다는 스페인 작가 에바 알머슨의 전시회 초입에 쓰여 있는 말이다. 이 말처럼 전시회는 작가의 내면세계를 보여 주는 작품들로 구성된 ‘방’을 지나 점차 세상과 소통하면서 서서
머위랑 들깨순이랑
봄이다. 양평에는 언니가 살고 있다. 언니의 집이 있는 근처 산자락에서 머위를 보았다. 머위는 군락을 이루어 자라났다. 머위잎을 따다가 살짝 데쳐 쌈으로 점심을 먹었다. 싸큼한 맛이 봄철에 입맛을 돋우었다. 집으로 돌아오다가 마트에서 들깨잎과 들깨씨앗을 한 봉지씩 샀다
일상생활 속 위험물(2)
우리 집에 식용유 화재요? 설마!
제품 생산 과정에서 알코올, 솔벤트, 도료류 등 위험물을 사용하지만 최종 결과물이 위험물이 아닌 일반 제품은 우리 주변에서 흔히 만나볼 수 있다. 어쩌면 눈에 보이는 대부분의 일상생활용품은 제조 과정에서 위험물이라는 유해물질을 이용해서 만들어졌다고 해도 무리 없을 것이
이름은 김복동, 할매나비요!
여성인권운동가 고김복동 할머니 날아 오르다
열네 살 나이에 먼 타국으로 끌려가 일본군 '위안부'가 되는 지옥같은 시절을 살아 남아 피해자라는 허물을 벗고, 여성인권운동가로서의 운명을 다시 개척했던 고 김복동 할머니가 지난 28일 93세를 일기로 타계하였다.1992년 일
[패관잡록(稗官雜錄)](8) 북침이니 남침이니?
6·25전쟁에 대해 공부하면서 아이들에게 남침인지 북침인지를 물으면, ‘남침’으로 답하는 비율이 7대 3 정도로 더 많다. 그러나 ‘북침’으로 답한 아이들도 1950년 6월 25일 평화로운 일요일 새벽 인민군이 38도선 전역을 침략해 옴으로써 세계대전에 준하는 대규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패관잡록(稗官雜錄)](10) 칠월 열이렛날의 사연
1392년 7월 17일 이성계 즉위
1948년 5·10 총선거(월)를 통해 국회의원 200명으로 구성된 제헌의회는 같은 달 5월 31일(월) 개원하여 초대의장에 이승만, 부의장에 신익희·김동원 의원을 선출하였다. 제헌의회는 1948년 7월 1일(목) 국호를 ‘대한민국’으로 의결하였다. 새로운 나라의 법통을 다지고 싶었던 정치인들은 556년 전 이성계의 즉위와 연관된 7월 17일에 주목하였다.
[패관잡록(稗官雜錄)](14) 세 명의 마리아
조마리아, 김마리아, 박마리아의 선택
가톨릭교회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모친인 마리아는 일반 성인에 대한 공경(恭敬)보다 한 차원 높은 상경(上敬)의 대상으로 인식되고 있다. 때문에 가톨릭교회에 입교하고자 하는 많은 여성 예비신자들이 ‘마리아’ 세례명을 택하고 있다. 우리 근현대사에서도 마리아(瑪利亞)를 세례명이나 이름으로 삼은 여성들이 있다.
여백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4537,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길 80, 522호(명동2가, 가톨릭회관)  |  대표전화 : 02)727-2471  |  팩스 : 02)587-070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7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인 : 정찬남  |  편집인 : 변자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자형
Copyright © 2019 한국여성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