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디자인 민주주의
北, 개성공단 전격 폐쇄… 군사통제구역 선포우리측 281명 무사 귀환… 입주기업 피해 커질 듯
김해숙기자 | 승인 2016.02.13 10:26

북한이 11일 남측인원 추방을 발표한 이후 개성공단에 남아있던 남측인원들을 태운 차량들이 남불출입사무소를 통해 입경하고있다

이 11일 우리 정부의 개성공단 전면 중단 조치에 대해 남측 인원 전원 추방 및 개성공단을 군사통제구역으로 선포하는 조치로 맞대응, 남북간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북한은 이날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성명을 통해 “11일 10시(우리 시간 오전 10시30분)부터 개성공업지구와 인접한 군사분계선을 전면봉쇄하고 북남관리구역 서해선 육로를 차단하며 개성공업지구를 폐쇄하고 군사통제구역으로 선포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특히 “개성공업지구에 들어와있는 모든 남측 인원들을 11일 17시(우리 시간 오후 5시30분)까지 전원 추방한다”고 천명했다.

북한의 추방조치가 내려지면서 개성공단에 체류하고 있던 우리측 인원 281명이 이날 오후 9시40분께 북측 출경절차를 마치고 남쪽으로 철수를 시작했다.

또한 “개성공업지구에 있는 남측 기업과 관계 기관의 설비, 물자, 제품을 비롯한 모든 자산들을 전면동결한다”며 “추방되는 인원들은 사품 외에 다른 물건들은 일체 가지고 나갈수 없으며 동결된 설비, 물자, 제품들은 개성시인민위원회가 관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명은 이어 “남측 인원 추방과 동시에 남북 사이의 군 통신과 판문점 연락통로를 폐쇄한다”면서 “11일 우리(북한) 근로자들은 개성공업지구에서 전부 철수한다”고 피력했다. 우리 정부에 따르면 북한 근로자들은 이날 전원 출근하지 않았다.

성명은 우리측의 개성공단 운영 중단 발표 대해 “도발적 조치”라고 비난하면서 “북남관계의 마지막 명줄을 끊어놓는 파탄선언이고 역사적인 6·15북남공동선언에 대한 전면부정이며 조선반도정세를 대결과 전쟁의 최극단으로 몰아가는 위험천만한 선전포고”라고 비판했다.

성명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울 정도의 막말을 퍼부으면서, “우리의 정정당당한 자위적 조치이며 합법적 권리행사인 수소탄시험과 위성발사를 걸고 개성공업지구사업을 전면중단시킨 괴뢰패당의 도발적 망동은 절대로 용납될수 없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북한의 갑작스런 발표에 대해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면서 우선 개성공단 내 우리 국민의 안전한 귀환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통일부는 “우리 측 인원이 안전하게 귀환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북한이 설비, 물자, 제품 등 모든 자산을 전면 동결함에 따라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피해는 눈덩이처럼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북한은 지난 2008년 7월 관광객 피격 사망사건으로 금강산 관광이 중단되고 2010년 초 관광 재개를 위한 남북회담이 결렬됐을 당시 투자액 기준 4천841억원에 달하는 금강산 지구내 남측 자산을 몰수·동결한 바 있다.

김해숙기자  khs@kwanews.com

<저작권자 © 한국여성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4537,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길 80, 522호(명동2가, 가톨릭회관)  |  대표전화 : 02-3444-0535  |  팩스 : 02)587-070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7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인 : 정찬영  |  편집인 : 변자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자형
Copyright © 2023 한국여성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