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과학 도서/공연/전시
`꽃이 피었다` / 한을숙
김순조 기자 | 승인 2022.11.03 21:27

            꽃이 피었다

                        글·그림  한을숙

이슬을 머금고 곱게 피었다
고달픈 삶의 무게로
사랑하는 이들과의 만남이 소원해지는
우리네 팍팍한 인생살이에서
변함없이 꽃이 피었다는
것이 위안이 된다
아름다운 별처럼 반짝이지 않아도
꽃이라는 존재는
힘든 우리네 마음을 위로해준다
어느 힘든 날 먹었던
솜사탕처럼


한을숙 작가의 장미그림 전시회가 갤러리이즈(종로구 관훈동)에서 11월8일(화)까지 열린다. 가을하늘은 맑은데 주검으로 돌아온 이태원 희생자들을 떠올리면 너무나 슬프다.  푸른 장미 그림과 색색의 장미 그림들 중에 화사함이 가장 돋보이는 흰장미를 오랜 시간 감상했다. 온전히 피어난 꽃의 얼굴들은 모두 아름답다. 

 

한을숙 개인전, 갤러리이즈 제1전시장

김순조 기자  dd998@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여성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순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4537,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길 80, 522호(명동2가, 가톨릭회관)  |  대표전화 : 02)727-2471  |  팩스 : 02)587-070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7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인 : 정찬남  |  편집인 : 변자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자형
Copyright © 2022 한국여성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