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오피니언 오피니언
`공룡과 알바생` / 조정화
김순조 기자 | 승인 2024.07.08 21:31

        공룡과 알바생

                            조정화

안성 2공단에는
담배 연기 굴뚝으로 뱉어내며
일할 땐 카아카아카아 우는
공룡들이 산다

기계로 진화해 살아남은 공룡은
나이먹은 알바생의 손을 탔고
꿈속까지 스며들어 가
알바생이 탄 기차 지붕에 붙어
바다를 가로질렀다

중년 알바생은
공룡의 울음소리 닮은 비명이
새나가지 않게
잘 여며가며 일한다

늙은 여자 알바생은 남편도 없고
집시처럼 떠돌아서 서럽고
그래도 노동하는 시간만은 공룡같은 커다란 기계가 있어
옥탑 월셋방보다 든든하다

 

 



알바생들은
거대하게 진화한 공룡같은 기계를 사랑하고 의지한다. 
거대한 공룡은 숨소리도 거칠다.
카아카아카아. 
거친 숨소리가 혹시 탈이 날까
기계 공룡을 유심히 살핀다. 그들은
서울에서 가까운 소도시에서 일한다. 늙은 여자 알바생은
집시처럼 서러워도 옥탑 월셋방 보다 든든한 공룡기계를 사랑한다.

글: 시인 김정조

김순조 기자  dd998@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여성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순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4537,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길 80, 522호(명동2가, 가톨릭회관)  |  대표전화 : 02-3444-0535  |  팩스 : 02)587-070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7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인 : 정찬영  |  편집인 : 변자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자형
Copyright © 2024 한국여성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