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디자인 역사/학술
양주 회암사지,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 선정 의결회암사지 선각왕사비, 부도, 쌍사자석등, 사리탑 등 지정문화재 보유
변자형 기자 | 승인 2022.01.16 20:36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13일 오후에 열린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 회의에서 「양주 회암사지」를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Tentative List)으로 선정할 것을 의결했다.

1964년에 사적으로 지정된 양주 회암사지 유산구역에는 ▲회암사지선각왕사비(보물 제387호) ▲회암사지부도(보물 제388호) ▲회암사지쌍사자석등(보물 제389호) ▲회암사지사리탑(보물 제2130호) 등 보물 4건을 포함한 총 9건의 지정문화재가 있다.

「양주 회암사지」는 지난 2018년과 2020년 잠정목록 선정 심의에서는 부결되었으나, 이번 심의에서 문화재위원회는 유산의 성격, 명칭, 부도군과 사찰(유적) 구역 간의 연결성과 비교 연구 등에 대해 지속적이고 깊이 있는 연구를 권고하면서 잠정목록 선정을 의결했다.

문화재청은 2022년 상반기 중 「양주 회암사지」를 대한민국의 세계유산 잠정목록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정식 등록할 예정이다. 이는 2017년 1월 「화순 운주사 석불석탑군」을 신규 등록하고 2019년 1월 「가야고분군」을 확대 등록한 이후 약 3년 만의 잠정목록 등록이다.

2022년 1월 기준 대한민국의 세계유산 잠정목록은 ▲강진도요지(1994.9.1) ▲설악산 천연보호구역(1994.9.1) ▲남해안 일대 공룡화석지(2002.1.25) ▲대곡천 암각화군(2010.1.11) ▲염전(2010.1.11) ▲중부내륙산성군(2010.1.11) ▲우포늪(2011.1.11) ▲외암마을(2011.3.11) ▲낙안읍성(2011.3.11) ▲한양도성(2012.11.23) ▲화순 운주사 석불석탑군(2017.1.24) ▲가야고분군(2019.1.28) 등 총 12건이다. 잠정목록은 해당 국가가 신청서를 제출하면 세계유산센터의 서류 형식 검토를 거쳐 유네스코에 등록된다. 

 

양주 회암사지 사리탑 (사진=문화재청)

변자형 기자  asadano@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여성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자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4537,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길 80, 522호(명동2가, 가톨릭회관)  |  대표전화 : 02)727-2471  |  팩스 : 02)587-070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7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인 : 정찬남  |  편집인 : 변자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자형
Copyright © 2022 한국여성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