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뉴스
친일경찰의 반민특위 습격 71주기 맞아 인간띠잇기1949.6.6…반민특위 와해로 친일청산 좌절
변자형 기자 | 승인 2020.06.07 19:33

6일 오후 3시, 광복회(회장 김원웅)가 “1949년 6월 6일을 친일경찰이 반민특위를 습격한 폭란의 날이자, 민족정기가 짓밟힌 날”로 규정하고, 당시 경찰 병력이 동원됐던 서울 중부경찰서를 에워싸는 인간띠잇기 행사를 가졌다.

6일(토) 오후, 민족문제연구소 임헌영 소장(위)과 광복회 김원웅 회장(아래)이 발언을 이어가며 “6·6 폭란에 대하여 경찰청장이 국민과 역사 앞에 공개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광복회는 올해를 기점으로 앞으로 매년 반민특위 습격을 상기하는 행사를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변자형 기자  asadano@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여성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자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4537,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길 80, 522호(명동2가, 가톨릭회관)  |  대표전화 : 02)727-2471  |  팩스 : 02)587-070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7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인 : 정찬남  |  편집인 : 변자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자형
Copyright © 2020 한국여성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