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디자인 생태/평화
가톨릭기후행동, 명동성당 들머리에서 ‘기후위기 선포 피케팅’프란치스코 교황회칙 ‘찬미받으소서’ 반포 5주년 기념, 생태적 회개 촉구
변자형 기자 | 승인 2020.05.18 21:10

가톨릭기후행동은 16일(토) 오후 5시, 명동대성당 들머리 일대에서 ‘기후위기 선포 피케팅’을 펼쳤다.

이날 피케팅에는 사제와 수도자, 평신도 2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주말을 맞아 명동 거리를 방문한 시민들에게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알렸다.

참가자들은 달력 뒷면과 폐박스 안쪽 면을 이용해 피켓을 만들고 여기에 저마다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메시지를 적어 사회 구성원 모두가 적극적으로 행동에 나설 것을 호소했다.

또한 여자수도회 장상연합회 소속 수녀와 가톨릭기후행동 활동가들이 기후 비상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방법을 노래와 율동으로 만들어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16일부터 24일까지 9일간을 <찬미받으소서> 주간으로 정하고,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행동에 나서도록 촉구한 프란치스코 교황의 뜻에 한국 천주교회도 함께 했다.
16일 오후, 천주교 주교회의 생태환경위원회 위원장 강우일 주교(왼쪽 아래)와 수도자들이 “지구가 아픕니다. 공동의 집을 지킵시다”라고 쓰인 피켓을 들고 지구를 위한 행동에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하고 있다.
참가자들은 인류 공동의 집인 지구를 보호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행동에 나설 것을 다짐했다.

피케팅을 마친 천주교 주교회의 생태환경위원회와 서울대교구 환경사목위원회, 가톨릭기후행동 활동가들은 이날 7시 명동성당 대성전에서 주교단 공동 집전으로 <찬미받으소서> 반포 5주년 기념미사를 봉헌했다.

한편, 한국 가톨릭기후행동(GCCM KOREA, 공동대표 김종화 신부, 임미정 수녀, 최경해, 이혜림)은 2015년 1월 조직된 세계 가톨릭기후행동(GCCM, The Global Catholic Climate Movement)을 모태로 지난 1월 20일 기후 문제 해결에 역할을 수행할 교회 내 조직으로 출범하여 가톨릭교회 안팎의 기후위기 비상행동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변자형 기자  asadano@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여성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자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4537,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길 80, 522호(명동2가, 가톨릭회관)  |  대표전화 : 02)727-2471  |  팩스 : 02)587-070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7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인 : 정찬남  |  편집인 : 변자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자형
Copyright © 2020 한국여성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