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뉴스
`절정` / 이육사
김순조 기자 | 승인 2019.12.01 22:23

 

                절 정

                                이육사

매운 계절(季節)의 채찍에 갈겨
마침내 북방(北方)으로 휩쓸려 오다.

하늘도 그만 지쳐 끝난 고원(高原)
서릿발 칼날진 그 위에 서다.

어디다 무릎을 꿇어야 하나
한 발 재겨 디딜 곳조차 없다.

이러매 눈 감아 생각해 볼밖에
겨울은 강철로 된 무지갠가 보다.

 

절정은 1940년 <문장>에 발표된 이육사의 시다.
일제강점기에 식민지 백성들의 고난을 혹한 추위의 겨울에 담아내었다. 무엇을 기대하여야 하는지 암울한데 한발자욱 내딛는 발걸음도 무겁기만 하다. 나라는 온데간데없고 말도 없어지는 위기에 시인은 눈을 감는다. 내 나라와 내 산천은 어디로 가고 있는지…
시인은 북방의 고원과 겨울을 묘사하였다.

김순조 기자  dd998@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여성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순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4537,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길 80, 522호(명동2가, 가톨릭회관)  |  대표전화 : 02)727-2471  |  팩스 : 02)587-070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7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인 : 정찬남  |  편집인 : 변자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자형
Copyright © 2019 한국여성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