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복지 영유아/아동/청소년
“투표권 없는 아동은 주거빈곤의 가장 큰 피해자”빈민사목위, 아동주거빈곤 관련 정책 토론회 개최
변자형 기자 | 승인 2019.05.24 15:14

천주교 서울대교구 빈민사목위원회(위원장 나승구 신부)가 23일 오후 3시 서울 명동 가톨릭회관 1층 강당에서 ‘소리없는 외침, 아동주거빈곤: 아동에게 적절한 주거를’을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 1부 첫 발제에 나선 △한국도시연구소 최은영 소장은 부모와 자녀 가구로 한정되어 있는 아동가구에 대한 범위를 확대하는 제도 개선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어서 △시흥시청 양민호 주택관리팀장은 중위소득 60% 이하 무주택 가구에 대한 시흥시의 월세 지원을 소개하며, 전국 최초로 아동주거급여를 도입한 시흥시의 사회주택 모델을 설명하였다. 여기서 중위소득이란 모든 가구를 소득 순서대로 줄 세웠을 때 중간에 있는 가구의 소득을 의미한다.

23일 오후, 천주교 서울대교구 빈민사목위원회 정책 토론회에서 나승구 신부가 발언하고 있다.

2부 첫 순서에서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이태진 연구위원은 아동주거빈곤 문제가 정책대상 및 정책수단에서 우선적으로 검토되어야 함을 강조했다.
△빈민사목위 나승구 위원장 신부는 비극을 동화의 한 부분으로 여기는 감상에서 벗어나 끔직한 주거환경에 처한 지역의 아동과 청소년들을 위해 힘을 모을 것을 다짐했다. 이후 토론장의 열기가 한껏 달아올랐다.
△서울사이버대학교 임세희 교수는 주거개선이 이루어진 아동의 삶에 변화가 오는 것을 확인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며 민간임대주택에 대한 규제의 필요성을 첨언하였다.
마지막으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아동옹호센터 김승현 센터장은 빈곤아동가구를 별도의 정책대상으로 분류하여 지원하는 실효성 있는 주거복지로드맵 개편에 더하여 아동주거급여 제도의 확대를 역설했다.

이날 토론회는 발표자와 참석자들의 질의응답으로 마무리됐다.
빈민사목위는 “아동은 주거빈곤의 가장 큰 피해자이면서, 정치적·사회적 발언권이 없기에 아동을 대신하여 목소리를 내고자 이번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완벽한 자기만의 공간이 주어진 아이와 그렇지 못하고 ‘빌붙어’ 지내는 아이는 분명 ‘공간의 권리’에서 차이가 있다.

“집이 뭐죠”
10여 년 전 d건설사의 e아파트 TV광고가 떠오른다. 과연 집은 무엇인가?

변자형 기자  asadano@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여성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자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4537,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길 80, 522호(명동2가, 가톨릭회관)  |  대표전화 : 02)727-2471  |  팩스 : 02)587-070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7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인 : 정찬남  |  편집인 : 변자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자형
Copyright © 2019 한국여성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