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성 인권
이름은 김복동, 할매나비요!여성인권운동가 故 김복동 할머니 날아 오르다
박자애 기자 | 승인 2019.02.02 15:02

열네 살 나이에 먼 타국으로 끌려가 일본군 '위안부'가 되는 지옥같은 시절을 살아 남아 피해자라는 허물을 벗고, 여성인권운동가로서의 운명을 다시 개척했던 고 김복동 할머니가 지난 28일 93세를 일기로 타계하였다.

1992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를 밝힌 후, 피해자의 이름으로 세상에 나섰지만 스스로를 '할매나비'라고 소개하며 유엔인권위원회, 미국, 영국, 독일, 노르웨이 등 세계 곳곳 전국 각지를 마다않고 달려가 전시성폭력 피해자 지원과 연대활동을 하며 진실과 평화를 외쳐 왔다.

1926년 경상남도 양산에서 넷째 딸로 태어나 1940년 일본군 성노예로 연행되어 중국, 홍콩,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등 일본군의 침략 경로로 끌려 다녔고, 1945년에는 싱가포르 육군병원에서 간호사로 위장당하여 일본군인 대상 간호노동을 하기도 하였다. 1947년 끌려간 지 8년 째 되던 해에 귀향하였으나 1992년부터 공개활동을 시작,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아시안연대회의에서 증언하고 세계인권운동 등의 참석과 캠페인 등을 통해 평화와 인권운동가로서의 활동을 해왔다.

고 김복동 할머니의 장례는 2월1일(금) 일본대사관앞에서 시민장으로 엄수되었다.

박자애 기자  myalpha @daum.net

<저작권자 © 한국여성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자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young 2019-02-03 22:57:13

    영어를 잘하는 할머니가 주인공인 영화를 봤었어요. 김복동할머니가 영화의 그분인가보네요.
    +영원한 안식을 주소서.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4537,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길 80, 522호(명동2가, 가톨릭회관)  |  대표전화 : 02)727-2471  |  팩스 : 02)587-070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7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인 : 정찬남  |  편집인 : 변자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자형
    Copyright © 2019 한국여성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