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디자인 민주주의
리영희상 열번째 수상자 공모어려움에 굴하지 않고 용기 있게 진실을 추구한 개인·단체 대상
변자형 기자 | 승인 2022.10.25 23:16

(재)리영희재단이 제10회 리영희상을 공모한다.

이 賞은 우리 사회의 은폐된 진실을 밝히고 우상을 타파하는 데 한평생을 바친 리영희 선생의 정신을 기리고 계승하고자 애쓴 활동을 격려하고, 지지하기 위해 2013년 제정했다.

분야와 국적에 관계없이 거짓을 드러내고 진실을 밝히는 데 뛰어난 공로를 세운 개인이나 단체가 시상 대상이다.

▲1회 리영희상은 권은희 송파경찰서 수사과장이 수상했고 ▲2회는 국정원 간첩조작 사건 변호인단(천낙붕·장경욱·양승봉·김용민·김진형·김유정 변호사)과 뉴스타파 취재진(최승호 PD, 정유신·오대양·최형석 기자)이 ▲3회는 김효순 전 한겨레신문 대기자와 타카다 켄(高田健) 일본 「허락할 수 없다! 헌법개악·시민연락회(許すな!憲法改悪·市民連絡会」 사무국장이 공동 수상했다. ▲4회 백도명 환경보건시민센터 공동대표 겸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5회 문화방송 기자 이용마 ▲6회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 지킴이 반올림 ▲7회 우에무라 다카시(植村隆) 전 아사히신문 기자 ▲8회 정욱식 평화네트워크 대표 ▲9회 허영춘 (전) 군의문사협의회 회장(고 허원근 일병 부친)이 수상했다.

제10회 리영희상 후보 추천서는 11월 13일(일)까지 이메일(reeyeunghui@gmail.com)로 접수하며, 수상자 시상(상금 1000만원, 상패)은 2022년 12월 초순으로 예정돼 있다.

더 자세한 사항은 ☎ 02-710-0286으로 문의하면 안내 받을 수 있다.

 

제10회 (2022년) 리영희賞 공모

변자형 기자  asadano@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여성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자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4537,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길 80, 522호(명동2가, 가톨릭회관)  |  대표전화 : 02-3444-0535  |  팩스 : 02)587-070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7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인 : 정찬영  |  편집인 : 변자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자형
Copyright © 2023 한국여성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