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평생교육 문해교육
[패관잡록(稗官雜錄)](18) 열공 熱工충성스러운 도리, 학문 연마 다짐한 동냥들
변자형 기자 | 승인 2022.01.10 18:54

임신서기석(壬申誓記石, 보물 제1411호​)은 1934년 5월4일 경상북도 경주시 현곡면 금장리 석장사(錫杖寺) 터 부근에서 발견된 돌이다. 비문(碑文)의 첫머리에 壬申年이라는 간지(干支)가 있어 명확하지는 않으나 화랑도가 번창하던 552년(진흥왕 13), 또는 612년(진평왕 34) 임신년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신라국 두 화랑이 부끄럼 없이 살 것과 나라에 충성할 것, 학문에 전념할 것을 맹세한 내용으로, 구획선 없이 5행(行) 74자의 한자가 새겨져 있는데, 한자 배열이 국어 어순 투로 되어 있다.

서천전(誓天前, 맹세한다. 하늘 앞)이 아니라 천전서(天前誓, 하늘 앞 맹세한다.)와 같이 서술어가 목적어나 보어, 부사어 앞이 아니라 뒤에 오는 차자(借字) 표기법인 서기체(誓記體)가 사용됐다. 서기체에 따르면 ‘책을 읽는다’는 ‘독서’가 아닌 ‘서독’이 된다. 서기체는 후에 조사와 어미까지 표기하여 문장의 의미 및 문맥을 분명히 하는 이두(吏讀)로 발전한다.

요사이 때아닌 멸공(滅共) 논란 속에 15세기 전 도덕적 삶과 학문적 삶을 희구하던 두 동량(棟梁)의 성찰과 다짐이 묵직하게 다가온다.

 

변자형 기자  asadano@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여성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자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4537,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길 80, 522호(명동2가, 가톨릭회관)  |  대표전화 : 02-3444-0535  |  팩스 : 02)587-070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7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인 : 정찬영  |  편집인 : 변자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자형
Copyright © 2023 한국여성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