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전광훈 목사, 국민혁명당(가칭) 창당이승만 건국과 박정희 개발정신 동의하는 국민들 참여 호소
   

국민혁명당 창당 선언 기자회견이 지난달 31일 서울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렸다.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를 중심으로 한 이 정당은 대한민국을 사랑하고 이승만의 건국과 박정희의 개발정신에 동의하는 국민들의 참여를 호소했다.

이 자리에서 전광훈 창당 준비위원장(국민혁명의장)은 “차기 대통령 후보를 결정함에 있어서 전혀 이승만의 건국 정신과 박정희의 개발 정신도 알지 못하는 자들을 대통령 후보로 지명하려는 의도에 대해 국민들의 분노는 하늘을 찌르고 있다”며, “특히 대한민국 국민들은 좌파도 없고, 중도도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전 창당 준비위원장은 “그동안 애국운동과 국가회복 운동을 위해서 목숨 걸고 싸웠던 광화문 애국 세력을 중심으로 한 국민들은 이제 더 이상 주사파 정부와 이중대인 ‘국민의힘’ 정당에 대해서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광화문 운동에 한 번이라도 참여했던 1,150만명의 국민들을 중심으로 하고, 1,200만 기독교인들과 군번 가진 2천만의 가족들을 중심으로 하여 새로운 정당을 선포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 전 창당 준비위원장은 보안법을 지켜내고, 동성애, 이슬람, 차별금지법, 공수처법과 주사파 정부가 만든 모든 합법들을 원천 무효화하고, 북한의 김정은 노동당을 속히 해체하고, 중국으로 기울어진 대한민국을 바로 잡고, 한미동맹과 미국과 이스라엘 동맹의 수준까지 끌어올려 박근혜, 이명박, 이재용을 사면하고, 주사파를 척결해 자유통일을 이루는 기반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전 창당 준비위원장은 “본 훼퍼와 아브라함 카이퍼의 길을 가기로 결단했다”며, “차기 대통령 선택에 대해 주사파 정부와 중도라고 가장한 ‘국민의힘’ 정당의 기회주의적인 행위를 용서치 않을 것이며, 돌아오는 20대 대통령 후보 지명권을 애국 국민들이 행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환의 기자  kidokline@daum.net

<저작권자 © 기독교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환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독교라인  |  등록번호: 서울, 아04237  |  등록·발행일자: 2016년 11월 23일  |  제호: 기독교라인  |  발행인: 유달상  |  편집인: 유환의
청소년보호책임자: 유환의  |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동순라길 54-1, 3층(인의동)  |  02)817-6002 FAX  |  02)3675-6115
Copyright © 2021 기독교라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