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오피니언 오피니언
`달과 꽃` / 고영숙
김순조 기자 | 승인 2022.11.07 13:08

                달과 꽃

                                    고영숙

소꿉놀이 하다가
그만 그릇에 담긴 달빛이 엎질러졌다
울컥울컥 푸른 자국마다
흐드러진 달빛이 무더기로 피어난다
한 점, 은빛조각에
덜컹 그리움이 잘리고
흘러내리는 노을빛 진물
시린 발목이 물결을 건너느라
치잣빛 시절이 일렁인다
젖은 눈시울 하나 뒤척이다
환한 꽃빛으로
한 생을 피우는 일,
오래된 기억의 신전
달을 받들고 서 있는 달맞이꽃



호반의 도시 춘천으로 친구의 따님 결혼식이 있어 다녀왔다. 맛난 점심은 뷔페였는데 가을호박죽과 버섯잡채 등을 골랐다. 

어린 시절 소꿉놀이가 기억난다.
너는 아빠해.
나는 엄마.
밥은 무얼로 할까. 왕모래를 운동장에서 한 줌 주워 풀잎을 뜯어다 밥과 반찬으로 차렸었다. 그렇게 놀던 아이들이 진짜 엄마, 아빠가 되고 아이들이 결혼을 했다. 이제는 육아와 경제활동들이 줄고 남는 시간들이 많다. 산책 후엔 이른 저녁식사와 함께 눕자마자 아늑한 꿈나라로 간다. 달콤한 잠은 소꿉놀이 대신이다.

 

김순조 기자  dd998@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여성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순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4537,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길 80, 522호(명동2가, 가톨릭회관)  |  대표전화 : 02)727-2471  |  팩스 : 02)587-070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7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인 : 정찬남  |  편집인 : 변자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자형
Copyright © 2022 한국여성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