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과학 도서/공연/전시
돈화문로 왕의 길에 첫선 보인 취타대 퍼레이드팔도강산국악예술단 종로와룡대취타보존회, 돈화문로 활성화사업 진행
변자형 기자 | 승인 2022.05.06 17:41

팔도강산국악예술단(단장 이춘화)이 어린이날인 5일(木) 낮 12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신명나는 우리 가락 얼쑤!” 거리 퍼레이드를 펼쳤다.

노란 악사복에 남색 허리띠를 두르고 꿩깃을 꽂은 초립을 착용한 취타대는 선두에 선 깃발을 따라 아리랑 등을 연주하며 율곡로와 돈화문로, 삼일대로를 행진했다.

100주년 어린이날을 맞은 이날 창덕궁과 운현궁 나들이에 나선 가족, 연인 단위의 시민들은 흥겨운 우리 가락을 선보인 취타대 연주에 환호하며 함께 사진을 촬영하는 등 큰 호응을 보였다.

이날 대열 앞에서 등채를 쥐고 취타대를 이끈 취타대장 이춘화 단장은 “오늘 거리공연을 위해 시니어 회원들이 열심히 연습을 했다.”면서 “코로나 팬데믹으로 힘든 시기를 보낸 시민들이 전통 취타대 연주를 감상하며 생활의 활력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종로구 운니동에 소재한 팔도강산국악예술단은 종로구의 ‘돈화문로 활성화 주민공모사업’에 3년 연속으로 선정되면서 관광지역인 돈화문로에 볼거리를 제공하고,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전통국악교육에 힘써오고 있다. ‘돈화문로 왕의 길 거리퍼레이드’는 오는 6월과 9월, 10월에 한 차례씩 더 펼쳐질 예정이다.

입회 및 교육 문의 : 팔도강산국악예술단 이춘화 단장 ☎010-2338-5711

 

5일(木) 오후 팔도강산국악예술단 종로와룡대취타보존회 악공들이 창덕궁 돈화문(昌德宮 敦化門)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지난 5월1일(日), 3년 만에 재개된 종묘대제 어가행렬에서 팔도강산국악예술단 종로와룡대취타보존회 취타대가 광화문을 출발하기에 앞서 경복궁 흥례문(興禮門) 광장에 도열해 있다.

 

변자형 기자  asadano@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여성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자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4537,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길 80, 522호(명동2가, 가톨릭회관)  |  대표전화 : 02)727-2471  |  팩스 : 02)587-070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7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인 : 정찬남  |  편집인 : 변자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자형
Copyright © 2023 한국여성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