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디자인 사회적경제
가톨릭·개신교·불교의 관점에서 바라본 기본소득의 의미는?‘2021 대한민국 기본소득박람회’ 국제컨퍼런스 종교세션
변자형 기자 | 승인 2021.04.24 00:09

경제나 복지 등 주로 제도나 정책적 측면에서 분석하던 기본소득의 의미를 가톨릭과 개신교, 불교 등 종교적 관점으로 해석하고 의견을 나누는 논의의 장이 열린다.
경기도는 ‘2021 대한민국 기본소득박람회’의 기본소득 국제컨퍼런스를 통해 「종교 관점에서 바라본 기본소득」에 대한 특별 세션이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별 세션(28일 오후2시)의 좌장은 한양대 국제문화대 학장, 천도교 서울교구장을 역임한 윤석산 한양대 한국어문학과 명예교수가 맡는다.

가톨릭에서는 박상훈 예수회 인권연대 연구센터 소장이 ‘보편적 기본소득과 가톨릭 사회사상―시대의 징표와 세상의 연대’를 주제로 가톨릭 사회사상과 기본소득 간의 유사점을 짚어볼 예정이다.
사회적인 삶, 정치, 경제, 생태에 관한 가톨릭교회의 공식적인 가르침인 가톨릭 사회사상은 ‘모든 사람이 공동의 경제에 기여하고 혜택을 받아야 한다’, ‘빈곤 완화에 기여하는 재분배 정책을 지지한다’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개신교에서는 정미현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 교수가 ‘스위스 개혁주의 정신과 여성신학적 관점에서 본 기본소득’이라는 주제로 스위스 종교개혁가 츠빙글리의 신학을 기본소득 개념에 적용해 발표할 예정이다.
정 교수는 여성신학적 관점에서 기본소득은 무임금 가사노동과 저임금 돌봄노동의 문제를 포함한 여성 노동 현장과 그 불평등 구조에 대한 인식과 전환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불교에서는 유승무 중앙승가대학교 불교사회학부 교수가 ‘승가형 기본소득으로서 기본수행권 보장’에 대해 소개한다. 유 교수는 4차산업혁명과 코로나19로 종교계까지 타격을 입고 있는 상황에서 종단이 수행기본권을 보장하기 위해 승가형 기본소득제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승가 내에서 모든 수행자에게 일정 소득을 지급해 승가내 불평등, 사유화, 세속화를 해결하고 수행의 안정성을 확보하자는 설명이다.

각 발표자의 발표 뒤에는 서울 이문동성당 주임신부이자 정의구현사제단에서 활동하는 박동호 신부, 강원돈 한신대 신학부 은퇴교수, 유정길 불교환경운동연대 녹색불교연구소장이 토론을 이어나간다.

기본소득 국제컨퍼런스는 28~29 양일간 ‘코로나 대재난에서 새로운 대전환으로, 기본소득’을 주제로 개최되며 국내외 석학과 전문가 68명이 온라인으로 참가해 열띤 정책토론을 벌인다. 한편, ‘2021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 본 행사는 28일부터 30일까지 사흘간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진행된다.

 

‘2021 대한민국 기본소득박람회’ (포스터=경기도)

변자형 기자  asadano@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여성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자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4537,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길 80, 522호(명동2가, 가톨릭회관)  |  대표전화 : 02)727-2471  |  팩스 : 02)587-070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7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인 : 정찬남  |  편집인 : 변자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자형
Copyright © 2021 한국여성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