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오피니언 오피니언
`Break Your Box` / CHANYEOL
김순조 기자 | 승인 2021.04.02 22:57

        Break Your Box

                                CHANYEOL

한 걸음씩 발걸음을 떼
쉽지 않을 걸 알지만
희미하게 흘러나오는 빛줄길 향해
달려나가 날개를 펴고 저 멀리멀리
하늘 끝에 닿을 때까지 높이 날아
Break your box (벗어던져)
Break the pressure 태워버려 다
끝이 보일 듯 보이지 않는 어둠 속
그 안에 혼자 있는 나
마치 줄에 묶여있는 개처럼
벗어날 수가 없어 왜 제자리일까
계속해서 발버둥 쳐봐도 그대로야
달려보고 싶어 저 멀리
내 숨이 닿는 곳까지
이제는 벗어나려 해
감은 눈을 뜨고 천천히
한발씩 앞을 향해 내딛는 나
저 멀리멀리 하늘 끝에 닿을 때까지
높이 날아
Break your box (벗어던져)
Break the pressure 태워버려
Break your box (벗어던져)
Break the pressure
태워버려 다 Break

영화 「더 박스」 포스터의 박스 부분

양정웅 감독의 음악영화 「더 박스」가 영화사테이크 제작으로 지난 3월24일 개봉했다. 뮤지션 지훈역은 엑소 멤버 박찬열이다. 홀로 기타 연주하는 것을 즐기던 지훈의 음악적 재능을 알아보는 프로듀서는 민수! 배우 조달환 출연이다. 민수는 지훈에게 전국 연주를 제안한다. 민수는 살롱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으며 빚이 늘어가던 차에 지훈을 설득하여 결국 전국으로 음악여행을 떠나게 되는데…

첫 공연은 안익태 작곡의 애국가였다. 외국곡 외에 작사, 작곡한 노래와 연주까지 하게 되는 찬열은 지훈 배역에 충실했다. 박스 안에서만 노래를 부르는 지훈은 무대공포증이 있다. 전국 각 도시로 버스킹을 떠나는데 박스 안에서만 연주하고 노랠 부른다. 하지만 뜻밖에 관객과의 경계를 무너뜨리는 계기가 생긴다. 나나와 「What a wonderful world」를 연습하고 나서였다. 무대에서 박스를 벗고 발표하려 했지만 결국은 무대를 뛰쳐나간다. 지훈은 새로운 범주를 만든다.

우리는 누구나 저마다의 박스를 하나씩 덮어쓰고 사는 듯하다. 위의 노래는 벗어버려, 벗어버리자를 외친다. 드디어 두려움을 떨치게 된다. 어느 날 밤에 지훈은 드디어 힘겹지만, 기타연주와 노래도 하게 된다.

나의 가치를 알면 세상이 변한다. 존재의 이유를 찾는다. 결국 박스는 태워버리고 지훈의 음악세계를 맘껏 펼치게 된다는 내용인데 바람직한 삶이라 여겨진다.

영화에는 다음 10개의 음악이 나온다. 미리 검색하고 영화를 관람하니 익숙하고 장면마다 공감되었다. 연기면 연기, 연출이면 연출, 연주면 연주 모두 최고였다. 영화 리뷰엔 평점 10점을 적었다. CD가 출시되었는데 수록곡은 다음과 같다.

01. Break Your Box - 찬열 (CHANYEOL) 
02. Cowboys & Aliens - Peter of CHIMMI 
03. Bad Guy - 찬열 (CHANYEOL) 
04. Without You - 찬열 (CHANYEOL) 
05. Heaven - Aancod (안코드) 
06. Happy - 찬열 (CHANYEOL), Aancod (안코드) 
07. Break Your Box (Lite Version) - 에코브릿지 
08. Summertime - 김지현 
09. My Funny Valentine - 찬열 (CHANYEOL) 
10. What a Wonderful World - 찬열 (CHANYEOL), 김지현 
11. 비가 - 찬열 (CHANYEOL) 
12. 어느 날 문득 - 에코브릿지 
13. 매일 그대와 - 찬열 (CHANYEOL) 
14. 캡틴 No.7 - 박주원, Danny Koo 
15. 부산에 가면 - 조달환 
16. A Sky Full of Stars - 찬열 (CHANYEOL) 
17. Break Your Box (Acoustic Version) - 찬열 (CHANYEOL) 
18. Break Your Box(Hidden Track) - 찬열 (CHANYEOL)

김순조 기자  dd998@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여성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순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4537,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길 80, 522호(명동2가, 가톨릭회관)  |  대표전화 : 02)727-2471  |  팩스 : 02)587-070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7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인 : 정찬남  |  편집인 : 변자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자형
Copyright © 2021 한국여성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