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과학 종교
《숨은꽃》 〈숨은꽃〉
정찬남 기자 | 승인 2020.11.15 20:28
숨은꽃
                                        권영옥
 
숨은 꽃은 일생 숨어 핀다네
묻꽃 함께 핀다네
다른 꽃 구별 되어지려 안는다네
 
꽃여왕 흑장미 절세미인 백장미 그윽한향 백합 그늘에서 숨은 꽃 되었다네
어떤 왕벌
싹 눈여겨 보았다네
숨은 꽃 갖은 시련 겪었다네
마침내 고유한 향 내었다네
왕벌 구애 했다네
당신은 나의 아내
나는 내 아내를 보호한다
 

정찬남 기자  webmaster@kwanews.com

<저작권자 © 한국여성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4537,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길 80, 522호(명동2가, 가톨릭회관)  |  대표전화 : 02)727-2471  |  팩스 : 02)587-070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7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인 : 정찬남  |  편집인 : 변자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자형
Copyright © 2020 한국여성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