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평생교육 교육일반
국립고궁박물관, 청소년(중1~2) 대상 진로 체험 온라인 교육‘왕실 그림 속 전문인을 찾아라!’ 프로그램 운영
변자형 기자 | 승인 2020.10.08 11:01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동영, 세종로 1-57)은 중학교 1~2학년 학급단체(25명 기준)를 대상으로 온라인 진로 체험 교육 ‘왕실 그림 속 전문인을 찾아라!’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9일(화) 밝혔다.

이번 온라인 교육은 자유학기제와 연계하여 현장에서 진행해오던 체험교육이 코로나19로 시행되지 못하는 상황에서 청소년들이 학교나 집에서도 온라인으로 진로를 탐색할 기회를 마련하고자 기획됐다.

교육은 10월15일부터 11월26일까지 매주 목요일마다 2차례씩, 총 16회에 걸쳐 운영된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일정과 회수가 변동될 수 있다.

교육 내용은 국립고궁박물관이 소장한 유물을 비롯한 다양한 조선시대 왕실 그림과 문헌 속에 등장하는 인물과 해당 장면, 물품을 살펴보는 내용이다. 이를 통해 조선시대의 전문인과 직업을 이해하고 현재의 직업과 연계하여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되었다.

이번 교육에서 소개하는 전문인은 국가 관청 소속의 화원(화가), 역관(통역사), 천문관(천문학자), 의관(의사) 네 분야다. 이들은 전문 지식과 재능으로 각 분야에서 자신의 능력을 발휘하며 나라를 이롭게 하거나 백성을 살리는 등 전문인으로 활약하였다.

먼저, 화원(畵員)은 조선시대의 그림 제작 관청인 도화서에 소속되어 국왕의 초상화(어진), 왕실의 행사기록화 등을 그리는 일을 담당했던 전문인이다. 화원이 하는 일은 박물관 소장 유물인 ‘화성능행도’와 ‘영조 어진’(보물 제932호) 등을 통해 살펴볼 수 있다.

역관(譯官)은 중국, 일본 외교와 관련해 통역을 담당했던 전문인으로, ‘조선통신사 행렬도’와 ‘화음계몽(華音啓蒙, 조선 고종 때 편찬한 중국어 회화책)’ 등을 통해 오늘날 통역사에 해당하는 역관의 업무를 알아본다.

천문관(天文官)은 하늘의 움직임을 관찰하고 기록했던 전문인으로 국가 일정을 정하거나 백성들의 농사짓기에 참고가 되는 자료를 제공한 전문가들이다. 동궐도(국보 제249호)와 앙부일구(보물 제845호) 등을 통해 탐색한다.

의관(醫官)은 내의원, 혜민서 등의 의료기관에 소속되어 국가 의료 업무를 담당했다. ‘동의보감’과 왕실의 진료에 참고했던 ‘청동경혈인체상’ 등 박물관 소장 유물을 통해 당시 의관이 하던 일을 살펴본다.

온라인 교육은 신청 학급과 협의를 통해 학사일정, 학교 시스템 상황 등에 따라 유튜브, 네이버밴드, 화상회의 플랫폼 등을 선택하여 양방향 실시간 교육으로 진행된다.
신청방법은 유선으로 일정 협의 후 신청서를 제출(선착순 접수)하면 된다. 교육 신청 학급에는 활동지를 무료로 우편 발송한다.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고궁박물관 누리집(gogung.go.kr) [교육]-[교육신청]-[온라인프로그램]을 참고하면 된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이번 교육으로 청소년들이 문화유산 속에 등장하는 해당 직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자신의 진로와 적성에 대해 생각해볼 기회를 가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왕실 그림 속 전문인을 찾아라!’온라인 교육 활동지 천문관 (이미지=문화재청)

변자형 기자  asadano@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여성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자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4537,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길 80, 522호(명동2가, 가톨릭회관)  |  대표전화 : 02)727-2471  |  팩스 : 02)587-070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7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인 : 정찬남  |  편집인 : 변자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자형
Copyright © 2020 한국여성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