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오피니언 오피니언
`눈물꽃` / 김태환
김순조 기자 | 승인 2020.07.14 18:40

                눈물꽃

                                김태환

일년에 한 번  피우는 꽃이
어찌 알았으랴
비 오는 날을.
알았으면 또 어쩌랴
피우는 게 운명이라면.
비님이 오시는 날
태화교 난간에 샤피니아 비에 젖어  축 처져있네.
시청 앞
노동조합  시위대도 천막 안에 들어가고 현수막은 비에젖어  늘어져 있는데.
어쩌랴!
이 생은 글러먹었어
처진 꽃잎은 살아나지 않아.
비님은 오시는데
샤피니아 꽃잎에 눈물
은 뚝뚝 떨어지고

 

 

샤피니아는 페츄니아로 불리었던 꽃입니다.
날씨는 흐리지만 비는 멎었습니다.
하지만 슬픔이 어쩌면
계속 내리는 비처럼
다가오는지
주체가 안되는 때도 있긴 합니다.

김순조 기자  dd998@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여성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순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4537,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길 80, 522호(명동2가, 가톨릭회관)  |  대표전화 : 02)727-2471  |  팩스 : 02)587-070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7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인 : 정찬남  |  편집인 : 변자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자형
Copyright © 2020 한국여성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