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오피니언 칼럼
만발한 꽃들
한국여성연합신문 | 승인 2020.07.15 00:02

‘마음이 사무치면 꽃이 핀다’지요. 박노해 시인의 <꿈은 간절하게> 마지막 구절입니다.

‘간절하게 절실하게 끈질기게’ 그리움의 밭을 일구고 염원의 씨를 뿌린 이중섭 화가의 땅에는 어떤 꽃이 피었나요.

그가 바랬던 가족과의 재회의 화려하고 찬란한 꽃은 결국 봉오리를 열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세상에 더 멀리 퍼져 누구나 그 마음을 마음으로 느끼며 알아볼 수 있는 결실의 그림들이 피었습니다.

아름다운 마음은 향해진 대상과의 사이만 왕복하며 닫혀지지 않는 것 같습니다.

사랑은 내리사랑이고 은혜는 발화된 그것보다 더 넓게 퍼져나가지요.

서로를 지탱하는 사랑의 힘이 그 관계 안에서만 멈추지 않고 모든 이들과 함께 하도록 하기 위한 주님의 뜻일까요.

그의 사무친 기도가 단단하게 땅을 쥐고 올라 만발하게 한 그림은 보는 이의 마음에도 씨앗을 뿌립니다.

그 씨앗은 아내를 기다리며 웅크리고 있는 그의 얼굴을 닮았습니다.

작고 약하고 순수한 무언가를 품고 있습니다.

그것은 또 얼마나 많은 꽃을 피워올릴까요.

―글 신가영

 

화가 이중섭(李仲燮, 1916~1965) 묘, 서울시 중랑구 망우동 (사진=변자형 기자)

한국여성연합신문  webmaster@kwanews.com

<저작권자 © 한국여성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여성연합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4537,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길 80, 522호(명동2가, 가톨릭회관)  |  대표전화 : 02)727-2471  |  팩스 : 02)587-070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7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인 : 정찬남  |  편집인 : 변자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자형
Copyright © 2020 한국여성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