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오피니언 오피니언
`비 온 뒷날` / 김태환
김순조 기자 | 승인 2020.06.30 19:18

                비 온 뒷날

                                김태환

비 좀 왔다고

물웅덩이에 살림 좀 불었다고

고 작은 것들  왁자지껄하네

개골개골개고올

좋아좋아조아아

이번 달  봉투도 두툼한데  외식이나 할까?

살다보면 괜스리 목소리 높아지는 날이 있다.

 

(좌)6월말 북한산 진관사계곡에서 본 물 맞는 개구리(=김순조 기자).  (우)울산 무룡산등산로의 웅덩이(=김태환 시인)


가뭄에 단비가 연일 내리고 있다. 시인은 우중에 숲으로 산책을 나가 개구리 울음을 듣는다. 
코로나19로 기본급도 안나온다. 급여가 밀렸다. 주위에선 아우성이다.
자연의 소리에 귀기울이며 위로를 받는다. 뭍 가장들에게도 멋지고 좋은 날들이 오길 바란다.

김순조 기자  dd998@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여성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순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4537,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길 80, 522호(명동2가, 가톨릭회관)  |  대표전화 : 02)727-2471  |  팩스 : 02)587-070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7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인 : 정찬남  |  편집인 : 변자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자형
Copyright © 2020 한국여성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