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과학 도서/공연/전시
화합과 단결을 바라며 비빈 ‘8·15 통일비빔밥’광화문광장 찾은 시민들과 나눠 먹어
변자형 기자 | 승인 2019.08.16 19:09

일본 히로시마현을 강타한 제10호 태풍 크로사(KOROSA)의 간접 영향으로 하루 종일 굵은 빗줄기가 내리다 그치기를 반복한 광복절 정오…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8.15통일비빔밥 추진위원회가 주관하는 ‘8.15 통일비빔밥’ 나눔 행사가 진행됐다.

참여단체마다 다섯 가지 채소로 준비된 200명 분량의 비빔밥이 모두 10개 천막부스에서 비벼져 일흔 네 번째 광복절을 맞아 전국에서 광화문을 찾은 시민들에 제공됐다.

15일 오후, 3·1혁명 100주년 범시민추진위 회원들이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마련된 천막부스에서 대형 통일비빔밥을 비비고 있다.
3·1혁명 100주년 범시민추진위와 동학실천시민행동 회원들이 완성된 ‘8·15 통일비빔밥’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추진위는 16일 저녁 7시 서울극장에서 상영되는 미키 데자키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주전장> 관람권도 판매했다. (사진=박경수 회원)
15일 오후, 8·15 통일비빔밥에 참여한 단체들이 광화문광장을 찾은 시민들에게 통일비빔밥을 제공하고 있다. 이날 광주대학교 민주동문회에서 미숫가루 음료를, 경성대학교 민주동문회에서 매실차를 추가로 제공했다.

3.1혁명 100주년 범시민추진위와 동학실천시민행동(상임공동대표 이요상)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통일비빔밥 행사에 참여하여 15일 12시부터 광화문광장에서 통일비빔밥 나눔을 진행하였다. 약 200인분의 비빔밥에 소요되는 경비 50만원은 김익완 회원 등 범시민추진위 구성원들이 십시일반으로 모금하여 마련했다.

비빔밥은 계절과 지역에 따라 다양한 맛과 색으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기 때문에 여러 행사장에서 화합의 의미를 담아 퍼포먼스에 활용하고 있다.
임진왜란(壬辰倭亂) 당시 진주성 혈전 때 쉴 틈 없이 싸우는 남자들을 위해 아녀자들이 각종 나물과 갓 잡은 소의 고기를 썰어 밥과 비벼 만든 일종의 전투식량이 오늘날 육회비빔밥으로 유명한 진주비빔밥의 유래다.

요사이 기해왜란(己亥倭亂), 기해왜변이란 말이 회자되고 있다. 일제의 강점에서 우리 힘만으로 독립을 이뤄내지 못한 과거를 반성하며 국민 모두가 힘을 합하여 아베의 폭거에 맞서고 극일(克日)에 나서야하는 오늘, 비빔밥만큼이나 민족의 화합과 단결을 상징하는 것이 또 있을까.

아래 사진은 이날 정오 이후 광화문광장의 이모저모를 촬영한 것이다.

① 보이콧 재팬 티셔츠. 이날 ‘5·18민족통일학교’와 ‘평화어머니회’에서도 티셔츠를 선보였다.  ② 경성대학교 민주동문회에서 제공한 매실차 컵에 #아베규탄, #대북제재해제 해시태그가 새겨져 있다.  ③ NO 아베, 克日抗爭(극일항쟁) 스티커를 배부하는 시민단체 회원들
④ ‘427인 겨레대합창’ 준비가 한창인 광화문 북측광장  ⑤ 광화문광장을 누비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대형 캐릭터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74주년 광복절 아베 규탄 촛불집회에서 시민들이 ‘친일적폐 청산하자’ ‘NO 아베!’라고 써진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곽인숙 기자)

변자형 기자  asadano@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여성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자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4537,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길 80, 522호(명동2가, 가톨릭회관)  |  대표전화 : 02)727-2471  |  팩스 : 02)587-070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7   |  등록일 : 2015.10.07   |  발행인 : 정찬남  |  편집인 : 변자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변자형
Copyright © 2019 한국여성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